오늘부터 대출받기 더 어려워진다..은행권, DSR 전방위 도입
국내 은행들이 오늘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도입하면서 대출받기가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신규 대출을 고려 중이라면 은행이나 대출 상품, 신용등급 등에 따라 DSR 적용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DSR은 개인이 1년 동안 갚아야 할 모든 대출의 원리금을 연 소득으로 나눠 100을 곱한 값이다. 예를 들어 A은행이 신용대출 마지노선을 DSR 150%로 정했다면 연소득 5000만원인 직장인은 모든 대출의 원리금이 7500만원을 넘는 경우 대출이 거절된다. 주택담보대출 원리금만 고려했던 기존 DTI와 달리 전세 자금 대출, 마이너스 통장, 신용 대출, 학자금 대출, 할부금 등 모든 금융권 대출의 원리금을 고려해 개인의 상환능력을 따지기 때문에 대출 받기가 한층 깐깐해질 전망이다.

앞서 DSR을 시범 적용했던 KB국민은행은 새 DSR 운영기준을 마련해 신용대출의 경우 DSR 산출값이 150%를 넘는 경우 대출을 제한한다. 담보대출은 DSR 200%를 적용한다. 신용대출에는 집단신용대출과 서울보증보험 보험증권을 활용한 대출도 포함된다.

신한은행은 신용등급(CB등급)을 고려해 DSR을 적용한다. 신용대출의 경우 신용등급에 따라 최고 DSR 150%를 초과할 경우 본부 심사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담보대출은 DSR 200%를 기준으로 고신용자는 최고 250%까지 적용한다. DSR 100%를 넘는 경우에는 고DSR로 구분해 별도로 관리한다.

KEB하나은행은 DSR 도입과 함께 일정 신용등급 이하는 원칙적 거절을 적용한다. 신용대출은 DSR 150%를 초과하는 경우 본부 정밀 심사가 이뤄지며 신용등급 8등급 이하 고객에게는 대출을 거절한다. 담보대출은 200% 초과 시 본부 정밀심사를 실시하며 신용등급 9등급 이하 고객은 대출 거절 대상에 들어간다. 거절등급에 해당하더라도 추가적인 상환재원을 입증하는 경우에는 예외 심사가 가능하다. 아울러 고DSR 해당 신청건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신용등급 4등급 이하부터 DSR 100 이상 150% 이하 시 본부 심사를 실시하며 DSR 150% 초과시에는 대출이 거절된다. 신용대출 외 대출에는 7등급 이하부터 DSR 100% 이상인 경우 본부 심사를 실시한다.

NH농협은행은 신용대출·부동산외담보대출은 DSR 100%가 넘는 경우, 부동산담보대출은 DSR 150% 초과 시 심사를 강화한다. 아울러 고DSR 기준을 100%로 정해 모니터링을 통한 대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DSR 도입은 은행권에서 가장 먼저 추진된다. 시중은행들은 앞으로 약 6개월 동안 DSR을 대출 심사 보조 지표로 활용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관리 지표로 활용할 예정이다. 비은행권의 경우 이보다 늦은 오는 7월부터 DSR을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 아울러 금융당국에서는 올 하반기 간접적인 리스크 관리기준을 마련해 신규 가계대출 취급액 중 고DSR 대출 비중을 일정비율 이내로 관리하도록 이끌 방침이다.

은행연합회 측은 “은행권에서 대출자의 상환능력을 정확하게 반영하는 자율적인 여신심사 체계를 구축해 선진화된 여신심사 관행이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만 DSR 도입으로 인해 서민·실수요자에 대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민금융상품, 소액 신용대출, 취약차주 채무조정상품 등은 DSR 산출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