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주택담보대출 금리 3.28% (2년반 만에 최고치 기록)
7월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3.28%로 집계됐다. 2년6개월 만에 최고치다. 금융당국이 다음달 초 강력한 대출규제 기준인 9월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할 계획으로 대출 문턱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7월 예금은행 신규 가계대출 금리는 3.46%로 전월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5월 3.47%로 집계돼 2015년 2월(3.48%) 이후 2년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뒤 6월 0.06%포인트 내렸으나 7월 다시 올랐다.

상품별 금리는 ▲주택담보대출(3.22%→3.28%) ▲집단대출(3.12%→3.16%) ▲보증대출(3.21%→3.35%) ▲일반 신용대출(4.41%→4.44%)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4.41%→4.48%) 등이 전월대비 상승했다. 반면 예·적금 담보대출(2.93%→2.89%) 금리는 하락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28%로 전월대비 0.06%포인트 올랐다. 이는 2015년 1월(3.34%) 이후 2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담대 금리는 지난해 7월(2.66%)부터 10개월간 0.6%포인트 올랐으나 6월 11개월 만에 하락한 바 있다.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가 상승한 것은 중장기 시장금리가 오른 영향이 컸다. 주담대 금리의 지표금리로 활용되는 은행채(AAA, 5년만기) 평균금리는 7월 2.17%로 전월보다 0.09%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금리 상승에 대한 기대감에 장기물 금리가 오름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대출 금리는 평균 3.44%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금리가 3.10%로 0.02%포인트 상승한 반면 중소기업 금리는 3.64%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금리는 은행들이 6월 우량기업 대상 저금리 대출을 취급한 효과가 소멸되면서 상승했다. 중소기업 금리는 일부 은행들이 저금리대출을 취급한 영향으로 하락했다. 가계, 기업대출을 포괄한 은행 신규 대출 금리는 평균 3.45%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상승했다.

비은행금융기관 중에서는 상호저축은행의 수신 및 대출 금리가 크게 올랐다. 7월 상호저축은행의 수신 및 대출 금리는 전월 대비 각각 0.09%포인트, 0.38%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신협(수신 0%, 대출 -0.05%포인트)과 상호금융(수신 -0.02%포인트, 대출 0.03%포인트), 새마을금고(수신 0.01%포인트, 대출 -0.03%포인트) 등 다른 비은행금융기관은 소폭 등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