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한도 줄기 전에 받자” 창구 북적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후 은행창구가 붐비고 있다. 집을 사려는 이들이 대출 가능 금액이 줄기 전 서둘러 대출을 받으려 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22일 4개 시중은행(KB국민·신한·KEB하나·우리은행)에 따르면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다음 날인 20일 이들 은행에 접수된 개인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는 일주일 전인 지난 13일보다 10.6% 늘었다.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19일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는 일주일 전(12일)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루 만에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가 증가한 것이다. 특히 한 은행에 접수된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는 지난 13일보다 21% 껑충 뛰었다.

은행권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과열지역 규제 방침을 밝힌 것이 영향을 줬다고 보고 있다. 정부는 다음 달 3일부터 서울, 세종, 광명 등 부동산 과열지역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현행 70%에서 60%로, 총부채상환비율(DTI)을 60%에서 50%로 각각 축소하기로 했다. 다만 시행일 이전에 대출금액 상담을 완료하고 대출이 승인되면 실제 대출 실행일이 규제 강화 뒤라도 이전 기준으로 대출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즉 다음 달 3일 이후 집을 사려는 사람은 미리 대출 신청을 해 승인을 받아두면 대출한도가 줄어들지 않는다. 때문에 이번주 중 주택담보대출 신청자가 더 늘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금융 당국은 대출 규제를 피하고자 미리 돈을 빌리는 ‘선수요 대출’은 은행창구 지도로 규제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도 축소를 우려한 대출 수요자가 서류를 준비한 적법한 대출 신청을 은행이 막을 수는 없는 상황이다.